> 미디어 센터> 뉴스

2018년 방직수출업 “전지구 역화” 대면

(www.ecf.gov.cn)        업데이트: 2017-12-13

        올해들어 국내 경제가 온정되고 전지구화 경제 형세가 날로 좋아짐에 따라 우리나라 대외무역 내외환경 모두 선명한 개선면을 보이였다. 하지만 우리나라 출국무역액의 1/3에 달하는 방직업은 오히려 다가오는 2018년 대외무역 형세를 신중하게 대면하여야 한다.

        올해 제3분기, 우리나라 출국 총액은 동기 대비 12.4% 신장하여 온정적으로 예기 목표를 달성하였다. 하지만 2017년 제3분기 면방직 대외무역 형세로 보아, 예기대비, 선명한 호전을 보이지 않았다. 2017년 1월부터 9월사이, 환율의 대폭적인 파동 영향으로 인하여 면제방직품과 면제 복장 출국액은 작년 동기대비 역신장을 보였고 수입액은 신장을 보였지만 면제방직품 출국무역액은 동기 대비 0.52% 하락 하였으며 면제 복장 출국무역액은 동기 대비 2.82% 하강 하였다.

        여기에는 여러가지 원인이 있다. 우선, 세계경제의 선명한 대폭 증장세를 보이지 않는 배경하에, 국제무역 투자는 쾌속적인 발전 태세를 지속적으로 보일수없다. 다음, 상부부에서 발표한 연구보고로 보아 “전지구 역화”의 현상은 없어지지않았고, 보호주의가 지속 대두추세를 보이고 있다. 무역보호주의의 부정적인 영향이 장기적으로 존재하는바 발달 국가, 신흥경제체의 양면 압력이 우리나라 대외무역 수출에 압력을 가하였다.

        올해 제3분기에 들어, 우리나라 대외무역의 대성 절강은 바로 미국과 인도 등 19개 나라와 지구에서 발기한 무역구조조사안건이 84건과 얽히여 사건 연루금액이 총 17.85억 달라에 달하여, 이 또한 동기대비 24.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우는 부가가치가 낮고 산업연이 비교적 간단한 노동밀집형 제품이 동남아에서의 충격이 비교적 선명하다. 복장, 가방 등 산업 오더가 동남아, 중동구라파지구로 옮겨진 추세가 선명하였다.

        새로운 국제경쟁이 비교적 격렬하여짐에 따라 우리나라 수출업은 가능하게 발달국의 제조업 역류와 신ㄴ흥 경제체중의 러우엔드 제품의 역습의 양면공격을 받을 것이다. 상무부의 통계수치에 의하면 올해 1~8월, 중국의 노동 밀집형제품은 유럽연맹과 일본 시장 점유률은 각기 0.5%, 0.9% 하강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동남아국가의 제품 점유률은 오히려 상승세를 보이였다.

        이번 전지구 역화의 추세의 따라가 보면 2016-2017년 세계 정계, 특히 구미국가 정치, 경제 환경에 불가시할 변화를 가져다 주었다. 트럼프를 대표로 하는 “반건제”전가가가 집정하면서부터 그들의 집정강령은 집중적으로 본국의 사무에 집중하며 본국의 경제발전과 민생에 집중하고 있다. 트럼프의 한제의민정책, TPP의 퇴출이나, 영국의 브랙시트, 구라파 여러나라 국가 민족주의 정당대선의 각종 등급의 승리를 막론하고 실질적으로 모두 전지구화 역화 조류를 실질적으로 체현하였다.

        전지구화는 시작되어서 부터 열풍을 일으킨지 수십년이 지나고나서 엄중한 도전에 면하였다. 우성이든 열성이든지를 막론하고 무역보호정책 대비, 수많은 전지구 역화 행위는 모두 전지구 일체화 진척을 가로막는 거대한 장애이며 다자간무역체제의 권위성마저 엄중한 영향을 받고 있다. 미국은 2007년 이래, 중국에서 수입한 제품에 대하여 반덤핑 조사를 진행하는 동시에, 반보조금관세 조사도 동시에 실시하였다. 조사 범위는 합금알루미늄편외에 화공, 방직, 강관, 자동차, 태양에너지전지 등 영역이 포함된다.

        전지구 역화의 대처법은 이미 우리나라 정부 및 대외무역기업이 에둘러 갈수 없는 고비이다. 전문가의 제시에 의하면, 마케팅, 자본, 인터넷, 정책, 문화, 사회 등 요소가 점차 전지구 일체화를 추동하고 있다. 전지구 역화의 사상조류화 무역보호주의의 추세가 있다 하더라도 전지구 일체화의 발전 추세는 막을수 없는 사실이다. 구역간, 국가간, 산업간의 자원능력은 점차 관범위하게 연계되고 있는바 어떻게 유효적으로 협동을 추진하는것이야말로 관건이라고 할수 있다. 이는 직접 중국제조의 경쟁력에 관계되는 문제이다. 우리나라 방직 수출기업은 반드시 창신이라는 영원히 녹쓸지 않는 “구명환”을 단단히 틀어쥐고, 창신으로 발전을 도모하여야만이 전지구 역화의 저조중에서 불패의 지반에 설수 있다.